동네 칭구 전냥과 상반기 결산 만남을 가졌습니다. ㅋㅋ
같은 동네 살아도 분기 당 한 번 얼굴보기도 쉽지 않지 말입니다. 

전냥의 탁월한 선택으로 요즘 살짝 화제 모으고 있는 영화 <국가대표>를 개봉 당일날 관람했습니다.

영화는 재미있었습니다. 사실 줄거리는 정말 생각대로 전개됩니다. '실화에 바탕을 둔 국가대표 스키점프 선수들의 이야기'라는 한 줄 설명만 읽어도 머리 속에 그려지는 이야기가 모두들 있을테니까요.  ^_______^

하지만 재미있습니다. 개인적인 취향이 매우 깊이 관여되겠지만, 배우들의 연기가 좋았다고 생각합니다. 감독을 맡은 성동일씨의 연기도 그렇고, 선수들 4명도 모두 괜찮았고, 특히나 제일 막내 역할을 맡은 이재응군의 연기가 발군이었다고 생각했습니다. 이 소년은 정말 독특합니다. 자기만의 세계가 있지 않은 사람이라면 그런 연기를 하기는 어려울 것이라는 생각을 했습니다.

네-- 영화는 정말 재미있었습니다. 실컷 웃고 살짝 감동도 하면서 재미있게 끝까지 봤습니다. 아쉽게도 금메달, 그 영광의 순간까지 영화에 담지 않았다는 점 정도가 예상을 빗나간 내용이었답니다.

영화 맨 끝에 나온  "아직 한국 스키점프 국가대표의 등록 선수는 다섯 명이 전부다" 라는 자막은 감동을 조금은 더해 주었습니다.

그런데 정말 소름이 좍 돋는 감동은 예상치 않았던 장면에서 맞이했습니다. 영화가 모두 끝나고 Credit이 꽤 많이 올라간 후 어느 순간 제 눈에 들어온 이름들 ..

<스키점프 지도>
최흥철, 강칠구, 최용직, 김현기

최흥철, 강칠구는 영화 속에서 김동욱과 김지석이 연기한 선수 이름이었습니다.  순간 솔직히 어느 정도는 지어낸 것이 분명하다는 것을 알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영화를 볼 때 보다 더한 감동이 몰려왔습니다.  좀 갑자기 들이 닥친 순간이었기 때문인지 눈물도 핑 돌고 목도 조금 메이더군요.

'아~  진짜가 주는 감동이란 이런 것이구나'라는 걸 깊이 느끼게 해 준 감동적인 영화 <국가대표> ..   그 속에 등장했던 그들, 진짜 대한민국 스키점프 국가대표 선수들에게 진심을 담은 응원을 보내고 싶습니다.

그 진짜 스키점프 국가대표 선수들의 모습을 담은 다큐멘터리가 있더군요.


선수들이 연습할 때, 점프할 때 삽입된 Robert Randolph The Family Band의 Ain't Nothing Wrong With That ..  이런 음악이 이렇게 라이브도 되는 군요.
이 역시 진짜가 주는 감동인 듯 ..  @.@

* 사실 이 두 명의 이름을 보는 순간 극장에서는 스키점프 지도한 4명의 이름이 모두 영화 속에 등장한 인물들인지 알았는데요. 지금 찾아보니 최흥철, 강칠구 선수는 실제 이름이 등장했고, 하정우가 연기한 차헌태와 최재환이 연기한 마재복은 가상의 인물이었네요. 


**  2009년 8월 14일 밤 업데이트 소식 :
오늘 예전에 홍보대행사에서 같이 근무했던 후배 영신을 만났는데 ..  영신 왈,
영신 : 팀장님, 저 좀 재미있는 남친 만나고 있어요.
은지 : 빨리 말해 드려 빨리~
꼬날 : 누군데? 

영신 : <국가대표>에 나오는 최흥철 .. 선수요!!

@.@ 



2009/08/10 21:41 2009/08/10 21:41

TRACKBACK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1. 〈국가대표〉 이런 영화가 다시 나오지 않을 유토피아를 꿈꾸며..

    Tracked from 개발새발 써진 과학공책  삭제

    군대-논산 부근에서 후반기교육을 하는 조카에게 면회를 갔다가 <국가대표>를 봤다. <국가대표>는 우리나라에서 비인기 스포츠 종목들에서는 어디서나 그렇듯이 부족한 여건과 우여곡절 끝에 어설프게 구성되는 팀. 그리고 그들이 열악한 환경을 오히려 장점으로 승화시키면서 좋은 결과로 13위를 하는 과정을 그리고 있습니다. 실화를 바탕으로 하고 있다는 <국가대표>는 물론 100% 실화는 아닐 것이다. 시나리오를 짜는 과정에서 들어가는 허구 정도는 무시한다고 하..

    2009/08/11 12:39
1  ... 244 245 246 247 248 249 250 251 252  ... 875 
BLOG main image
꼬날의 좌충우돌 PR현장 이야기

by 꼬날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875)
오늘은.. (5)
꼬날이 간다 (130)
스타트업 PR 이야기 (88)
일종의 일기랄까? (175)
회사에서 랄랄라 (147)
좌충우돌 과거사 (8)
인터넷을 달리는.. (262)
이벤트와 늬우스 (50)

달력

«   2017/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4355014
  • 73699
Tatter & Media textcube get rss
꼬날'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atter &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