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보를 하며 제일 좋은 점 중 하나가 바로 대표님들 인터뷰에 늘 동석할 수 있다는 점입니다.  
얼마나 많은 생각을 촘촘하게 하는지, 인생에 대한 진지함, 세상을 앞서 보는 시야 등을 바로 옆에서 생생하게 듣고 느낄 수 있다는 건 정말 큰 공부가 됩니다.

그래서 기회가 되면 늘 인터뷰를 받아 적어 놓고 자주 읽어 보는 편인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4년 8월 12일, 오늘자 중앙일보 Business&Money 섹션 1면에 실린 체스터님, 파이브락스(5Rocks) 노정석 CSO 의 인터뷰도 옆에서 열심히 받아 적어 놓았죠.  ㅎㅎㅎㅎ  ^^V

박수련 기자님과 정말 좋은 이야기를 많이 나누었는데, 인터뷰에는 다 반영되지 못한 부분들이 제 구글닥스에 남아 있어 블로그에 옮겨 봅니다.    (박수련 기자님 = 박 , 체스터님 = 노)


박 = 구글에서 글로벌 스탠다드를 배웠다고 했다. 그 때 보았던 글로벌 스탠다드는 뭐였나?


노 = 첫번째로 배운건 '문제를 바라보는 시야의 크기가 크다'는 거였다. 내가 생각하고 있던 것과 시야의 크기가 너무 달랐다. 이 정도면 사업적인 가치가 있지 않을까 하고 보스에게 제안하면 'too small' 이라며 big deal 을 가져오라는 요구가 돌아왔다. 처음부터 큰 문제에 집중하고 그걸 해결하고 나면, 그렇게 만들어진 스탠다드를 전세계로 밀어내는 것이다.


박 = 파이브락스(구. 아블라컴퍼니)를 창업할 때에 그 영향을 받았나? 처음부터 글로벌에 다다를만한 걸 해 보자는 생각이었던 것인가?

노 = 파이브락스를 창업할 때의 화두는 한국적 강점에 기반하되 글로벌로 가지고 나갈 수 있는 아이템이 무엇인가였다. 그래서 제일 처음 타겟으로 삼은 것이 '로케이션에 기반한 비즈니스' 였다.  전세계적인 추세는 도시화고, 생각해보면 세계적으로 메가 시티는 거의 아시아에 모여 있다. 서울, 도쿄, 상해 ..  미국은 의외로 뉴욕 등 몇몇 도시를 빼면 이런 메가 시티가 거의 없다. 그래서 이렇게 한국에서 만들어진 트렌드에 올라 탄다면 세계로 가지고 나가볼만하다고 생각했다.

사실 이 생각은 지금도 변함이 없고 욕심이 있다. 만일 다시 창업한다면 이걸 다시 할 지도 모른다.

박 = 앞으로 또 창업을 하신다고 했는데, 계속 창업을 하고 싶은건가?

노 = 창업이 중요한 것은 아닌 것 같다. 뭔가 문제들이 있는데 그 문제를 푸는 방법을 계속 생각하는 거다. 작게는 코딩을 해서 프로그램을 만들어 내가 가진 문제를 해결할 때도 있다. 예를 들어 나는 할 일을 기록하는 To Do List 를 쓰는 나만의 방법이 있는데, 그건 내가 코딩해서 직접 만들어 사용하고 있다.

크게는 그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창업을 하게도 되는 것 같다. 문제를 접하게 되고 그걸 해결하는 과정을 재밌어 하는 것이지, 창업을 해서 어떤 결과를 생각하고 그것만을 바라보고 가게 되면 잘 가게되지 못할 것 같다.

박 = 파이브락스(구. 아블라컴퍼니)를 창업할 때도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거였나?

노 = 그렇다. 명확하게 '기술을 통해 오프라인을 혁신하자'는 것이 그 때의 명제였다.

박 = 지금은 또 어떤 문제를 해결하고 싶은가?

노 = 정말 많다.  매일 매일 생각하고 있는 문제들을 정리하고 우선순위(Priority)를 바꾸고 더 크리티컬한 것들로 대체하는 작업을 계속해 나간다.  그렇게 1년 정도 생각을 돌리다 보면 정말 살아 남는 것들이 있다. 그 때 쯤 '이것에 시간을 걸어 봐야겠다'는 느낌이 선다.  

박 = 창업해서 성공하는 건 또 다른 문제인 것 같다. 창업 후에 성공으로 이끌어 오면서 노하우가 있을 것 같은데, 그걸 엔젤투자로 연결하는 것인가?

노 = 그렇지 않다. 방법은 없는 것 같다.  그냥 원칙으로 삼는 몇가지가 있다면 첫째, 정말 큰 문제에 집중하고 있는지  둘째, 그 큰 문제에 집중하고 있는 창업자,  셋째, 그 창업자를 온연히 따르는 창업 그룹 .. 이 3가지가 핵심 요소인 것 같다.  3가지 요소 중 가장 중요한 것은 아무래도 리더라고 생각한다.


박 = 그렇다면 엔젤투자는 왜 하는 건가?

노 = 뭔가 러닝(learning)이 된다. 주식도 책 한 권 읽고 아는 척 할 수는 있지만 막상 내 돈 넣고 시작하면 달라지지 않나.  무언가 이해를 걸어 놓아야 나도 열정을 다해서 그 분야를 바라볼 수 있는것 같다. 엔젤투자를 하게 되는 제일 큰 이유는 '내 배움을 위해서'이다.  또 하나 이유가 있다면 그런 열정을 가진 좋은 사람들을 만나면 같이 일해보고 싶은 마음이 들어서다.  



박 = 엔젤 투자를 하며 어떤걸 배우나?


노 = 사실 드라마가 늘 '사랑 이야기'라고 하지 않나?  그래서 뻔하다고 하지만, 항상 볼 때 마다 다르다. 그 다른걸 계속 보다 보면 본질적인 것들을 보게 되는 것 같다. 무언가 깨달음을 얻게 된다. 일을 할 때도 그렇다. 그 때 그 때 마다 배우는 것들이 너무 다르다.  '아~ 이 한 명의 사람이 이렇게까지 빠르게 스케일을 키우는 구나' 라든가, '아~  이게 열정과 진정성이구나' 라든가 ..  



박 = 그 과정이 그렇게 재미있나?

노 = 재밌다.  재미도 있고 어쩌면 첫 경험때문에 그런 것인지도 모른다.  무언가 문제를 풀었는데 거기에 대한 막대한 보상이 주어지는 것에서 재미를 느꼈을 수도 있다.



박 = 파이브락스가 탭조이에 인수되면서 큰 일을 하나 끝내셨는데, 앞으로의 계획은?


노 = 끝인게 아니라서 달라지는 건 하나도 없다.  Failure is a process, Success is just a result! 라는 말을 좋아한다.  실패는 선이고, 성공은 점이다.  이제 점을 하나 찍었으니 다시 선이 시작되는 거라고 생각한다.  하루 하루 또 실패하다 보면 무엇 하나가 되기도 하는 것 같다.
2014/08/12 07:39 2014/08/12 07:39

TRACKBACK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1 2 3 4 5 6 7 8  ... 875 
BLOG main image
꼬날의 좌충우돌 PR현장 이야기

by 꼬날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875)
오늘은.. (5)
꼬날이 간다 (130)
스타트업 PR 이야기 (88)
일종의 일기랄까? (175)
회사에서 랄랄라 (147)
좌충우돌 과거사 (8)
인터넷을 달리는.. (262)
이벤트와 늬우스 (50)

달력

«   2017/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4355014
  • 73699
Tatter & Media textcube get rss
꼬날'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atter & Media.